재밌게 잘 봤음

난 역시 SF를 좋아하는구나... 난 참 잘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

뒤로 가면서 그나마 바르게 살려고 애썼던 조셉 아다마도 망가지는거 보면서 좀 윤리적이랄까 그런면으로 마음붙일 데가 없어졌었는데 - 일테면, '그래 세상에 옳고그른게 어딨어 힘있고 돈있음 장땡. 너도 그런거고 나도 그런거고 그렇게 누가 이기나 붙어보세' 난 이런거 안좋아하거든. 똑같은 놈들끼리 치고박고 누가 이기나 하는데 흥미가 사라져버린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이야기 흐름도 빨라지고 쥔공 애들이 좀 정신차리는거 같아서 좋았다. 난 조이란 캐릭터가 너무 싫었다. 저 대책없는 땡깡 진짜 짜증난다. 반면에 입체적인 캐릭터를 보여준 그레이스톤은 좋았고, 마피아 느낌 잘 표현해준 아다마 형제도 괜찮았다. 만약 미국 드라마의 대세인 연방수사관 중심의 수사물이었다면 당연히 주인공을 꿰찼을 조연 경찰아저씨도 사고방식이 건전한 사람이었고...

최고 악역이라고 볼수 있는 그 여사제 아줌마... 이런 사람들이 현실에, 사실은 있다는게 더 무서움. 사이비 종교 접해본 사람들은 좀 알거임.(사이비 아닌걸로 공인된 종교중에서도 사이비가 워낙 많아서...내 기준에서는 대형교회도 사이비. 목사가 신격화되고 예수보다 나은 자리 차지하면 내 기준에선 무조건 사이비다. 뭐 불교도... 내가 부처보다 낫다고 하면 사이비임.) 

하여간  카프리카 배우들 연기 잘하셨음. 대체적으로 연기들을 다 잘한듯.

' > 독서,영화,드라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타트렉 TOS + 극장판 6편까지  (0) 2011.02.25
스타트랙 보이저  (0) 2011.02.09
카프리카 다 봄  (2) 2010.12.25
아웃라이어  (0) 2010.11.04
알랭 드 보통의 '불안'  (0) 2010.11.03
말콤 글래드웰의 WAHT THE DOGS SAW  (0) 2010.11.01
Posted by 갠달프 리오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왕 2011.01.01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신묘년 새해가 밝았네요~~... 지금은 비록 저녁이지만'_`...
    여튼 잘 지내고 계신가요 ㅋ 저도 SF좋아하는데 드라마는 잘 찾아보지 않는 편이라 뭐가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한번 봐야겠어요 ㅋㅋ
    사이비교회 하니까 초등학교 저학년 때 갔던 교회 떠오르네요. 이상한 아저씨 사진 걸어 놓고 하나님이라고 이야기
    에이 사이비죠? 하고 묻기도 하고 말장난도 많이 해서 혼났던 기억 나네요 ㅎㅎ
    저랑 친구랑 둘이서 다니다 둘다 비슷한 시기에 이사 갔는데 친구집은 쫓아오고 저희집은 안쫓아와서 몰랐었어요
    집착 ㅋㅋㅋ 랄까 근데 왜 저는 안좇아 왔을 까 하고 섭섭했다는. ...
    가짜교회라고 말한 주동자라 그런가 싶기도 하고[.]'_`....

    집에 있던 아가들이 길냥이에게 물려가서 맘상해있었는데 반려 동물 없이 못사는 제가 반한게 냥이 군이라..
    데려와서 키우고 있어요. ㅋㅋ 이름은 위위인데 별명은 서너개.'_`.. 근데 역시 위위에만 반응하네요.
    이전 주인이 이름 가르쳐 줬는데 그 이름으로 부르면 애가 영 반응도 없고 해서 새이름 ^P^
    새 이름을 더 맘에 들어해서 다행이었어요. 저는 로얄 캐닌 키튼 먹이는데 최근 몸에 무게가 생겨서..
    어덜트로 바꿔야 하나 싶기도... 아직 6개월 밖에 안돼서.. 한 12개월까지는 키튼 먹이려고 했는데 말이죠[.]
    안고 다니는데 무거워서 ^P^ 이동 케이스도 처음엔 제일 큰거 샀는데 플라스틱으로 바꿔야 할 판^P^...
    아 케이스 두번밖에 안써봤는데 아깝..^P^...
    무럭무럭 가라주니 좋긴 하지만요 더 크면 못안고 다닐거 같아요[.]
    저희집 도련님은 홈페이지에 링크 해 두었구 ㅋㅋ
    처음에 사진 봤을 떄 녹안이라서 이런 고양이 안흔한데 하고 반했는데요.. /제가 오년 동안 녹안 고양이 찾았기 때문에
    알고보니 본 눈색은 금안이고 게을러지면 색이 옅어지면서 옅은 풀색으로 ㅎㅎ 처음에 데려올 땐 많이 아쉬웠..
    어릴 때 시장에서 보약 재료료 팔던 코숏의 턱시도 고양이가 정말 진한 녹안이어서 그 때 이후로
    녹안 고양이에 미쳐 살았다는...'_`...근데 녹안 고양이 없네요. 오드아이보다 더 보기 힘든 듯. ㅠㅠ
    지금은 보는 것 만이라도 했으면 하는 심정이네요 ㅎㅎ

    띠마다 색이 다 있네요 전 적묘띠 ㅎㅎ 올해는 백묘띠래요 ㅋㅋ 신묘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O^//

    • 갠달프 리오나다 2011.01.02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용왕님 ^^ 오랜만이에요
      저야 뭐 사는거 그렇죠 뭐
      SF좋아하시면 배틀스타 갈락스타 보세요 재밌어요 ㅎㅎ
      용왕님도 이제 고양이 키우시는군요! 녹안 고양이를 좋아하신다니.. 저희 집 똥괭이중 둘이 녹안인데. 하나는 녹색이 진해요. 완전 녹색이라기보다는 저도 금안인데 녹색이 섞였거든요. 사진이라도 나중에 올릴까봐요 ㅎㅎ

      그럼 용왕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전 호랑이띠인데 무슨색 호랑이려나 ㅎㅎㅎ